media

셀럽파이브, 세계 3대 코미디 축제 ‘MICF’ 초청 “매우 영광”

 

화제의 걸그룹 셀럽파이브가 2019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Melbourne International Comedy Festival)에 초청됐다.

셀럽파이브는 오는 4월 17일과 19일 양일간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 무대에서 댄스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초청은 2018 부산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셀럽파이브가 오프닝 무대를 선보였을 당시 참석했던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의 부집행위원장 브리짓 벤틱에 의해 성사됐다.

올해로 33회째를 맞는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은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캐나다 몬트리올 저스트 포 래프와 함께 세계 3대 코미디 페스티벌로 인정 받는 세계 최대 규모의 코미디 페스티벌이다.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에 한국 코미디언팀이 초청된 것은 개그팀 옹알스와 드로잉 서커스팀 크로키키브라더스 이후 세 번째다.

브리짓 벤틱은 이번 초청에 대해 “셀럽파이브가 이번 4월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매우 흥분되고 영광으로 생각한다. 멜버른이 그들을 사랑할 것임을 확신하며 셀럽파이브가 바쁜 스케줄 가운데 참여하기 위해 시간을 내주신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 특히 개인적으로 전 세계의 정상급 여성 코미디언들이 하나의 무대에서 공연하게 되는 여성 갈라 이벤트 ‘업프론트’에서의 셀럽파이브 공연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4월 17일 멜버른 시청 메인홀에서 열리는 ‘업프론트’는 오직 여성 코미디언으로 출연진이 구성돼 스탠드업 코미디와 음악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재미를 선보인다. 여기서 셀럽파이브는 ‘셔터’로 이 공연의 클로징을 장식한다. 또 4월 19일에는 페더레이션 광장 메인 무대에서 열리는 야외 공연 ‘베리 빅 래프 아웃’, 그리고 맥스 왓츠에서 열리는 클럽 공연 ‘페스티벌 클럽’에서도 댄스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셀럽파이브는 이번 초청에 대해 “누구나 서고 싶어 하는 무대에 초청을 받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하며 언제나 최선의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주장 김신영은 “셀럽파이브의 꿈의 무대 ‘엘렌 드제너러스 쇼’로 가기 위한 첫발을 시작했다. 얌체공 4인방의 무대를 해외에서 어떻게 봐줄지 기대된다”며 각오를 밝혔다.

한편 예능인 송은이, 김신영, 신봉선, 안영미로 구성된 셀럽파이브는 지난 2018년 웹예능 ‘판벌려’를 통해 결성된 댄스 그룹이다. 격한 안무와 독특한 비주얼 컨셉으로 화제를 모았다.